퓨어 담마(Pure Dhamma)

붓다의 진정한 가르침을 회복하기 위한 탐구


{"google":["PT Serif","Noto Sans KR"],"custom":["Nanum Gothic","Nanum Barun Gothic"]}

 

지옥(니라야)은 존재하는가?

 

원문: Myths or Realities? 섹션의 ‘Does the Hell (Niraya) Exist?’ 포스트

- 2015년 12월 18일 작성; 2019년 8월 29일 개정

 

소개

 

1. 붓다께서는 우리가 경험하는 단 두 가지 영역(인간과 동물)과 비교하여 31 영역으로 이루어진 ‘훨씬 더 넓은’ 세계를 설명하셨습니다. ‘붓다 담마’ 섹션의 대통합이론인 담마(The Grand Unified Theory of Dhamma) 서브섹션을 참조하세요.

 

  • * 불교 세계관은 이론이나 추측이 아닙니다. 붓다께서는 이 세상의 31 영역 각각을 보실 수 있었습니다. 붓다께서는 생명 흐름이 어떻게 깜마 위빠-까(kamma vipāka)와 지배적인 조건, 즉 빠띳짜 사뭅빠-다(Paṭicca Samuppāda)에 기초하여 한 영역에서 다른 영역으로 이동하는지 보실 수 있었습니다.

  • * 많은 숫따(sutta)들은 부처님과 그의 제자들이 브라흐마(brahma, 범천)계와 데와(deva, 천신)계를 방문하셨다고 묘사합니다. 다른 숫따들은 범천들과 천신들이 (주로 부처님의 설법을 듣고 질문하기 위해) 인간계를 방문했다고 묘사합니다. 후자의 범주에는 상윳따 니까-야(Saṃyutta Nikāya)의 데와따- 상윳따(‘Devatā Saṃyutta’)에 있는 81개의 숫따와 데와뿟따 상윳따(‘Devaputta Saṃyutta’)에 있는 111개의 숫따가 있습니다.

 

2. 데와(천신)와 브라흐마-(범천)는 그 수명 동안 많은 괴로움을 겪지 않아도 되지만, 그들의 삶은 유한합니다. 죽을 때, 그들은 대부분 더 낮은 영역에 태어납니다.

 

  • * 그 영역들의 중요성은 유정체가 재탄생 과정에서 그들의 대부분의 시간을 그 아빠-야-(apāyā, 악처/사악처)에서 보낸다는 것입니다. ‘재탄생 ㅡ 제1성제의 괴로움과 관련’ 포스트를 참조하세요.

  • * 여러 숫따(sutta)에서는 지옥과 다른 낮은 영역의 참을 수 없는 고통에 대해 설명합니다. 아래를 참조하세요. 또한, 토론 포럼의 ‘Questions on Posts in the “Origin of Life” Subsection’ 토픽에서 2019년 8월 28일의 필자의 포스트를 참조하세요. 그것은 ‘지옥의 삶’에 대해 논의합니다.

  • * Samuel Bercholz의 ‘A Guided Tour of Hell – A Graphic Memoir’(2016년) 책은 숫따(sutta)의 설명과 서로 잘 맞는, 지옥의 삶에 대해 생생한 세부 사항을 제공합니다. 그는 먼저 다른 사람들이 제공하는 많은 것과 유사한 ‘유체이탈 경험’(위에서 자신의 몸을 보는 것)을 설명하지만, 두 번째 경험은 ‘지옥으로 여행’입니다.

 

3. 여기서 우리는 지옥(니라야, niraya)의 존재에 대한 우리의 경험에서 나온 더 많은 간접적인 증거에 대해 논의할 것입니다. 이 포스트는 또한 인간 뇌의 역할(및 중요성)을 명확히 하는 방법에 대해 좀 더 많은 정보를 제공합니다.

 

  • * 대부분의 영역에서 유정체는 그들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능력이 없는데, 데와(천신) 또는 브라흐마(범천) 영역에서 좋은 깜마든 인간과 더 낮은 영역(아빠-야, 사악처)에서 나쁜 깜마든, 그들은 단지 과거의 깜마에 대한 보답을 받거나 빚을 갚습니다.

  • * 유정체 중에서 그들의 미래를 형성할 수 있는 것은 대부분 인간입니다. 인간 유정체들은 높은 자와나(javana)의 힘으로 찟따(citta)를 육성할 수 있는 자들입니다. 그들은 (성품, 즉 가띠를 바꿈으로써) 좋은 재탄생과 나쁜 재탄생으로 이어지는 (아비)상카-라를 행하는 유정체입니다. 그들은 좋은 영역에서 그것들의 열매를 즐기거나 아빠-야(악처/사악처)에서 그것들의 댓가를 치르고, 결국 오랜 시간 후에 인간 영역으로 돌아옵니다. 그것이 우리 모두가 추적할 수 없는 시작부터 해온 것입니다.

 

진짜 지옥 소리인가 아닌가?

 

4. 다음은 시베리아의 깊은 지하 갱도에서 녹음된 ‘지옥의 소리’를 재생한 것이라고 주장하는 유튜브 동영상입니다. 비록 녹음이 가짜일 가능성이 있지만, 이 소리들은 끔찍하다는 것을 미리 알려 주어야 겠습니다. 아래를 참조하세요.

http://www.youtube.com/watch?v=nyXtHeHNldE 

 

이 비디오의 배경을 설명하는 포스트가 있는데, The Siberian Hell Sounds과 위 비디오가 거짓임을 증명하는 https://youtu.be/VWo6kTsoiv4 유튜브 비디오가 그것입니다.

 

  • * (보인 것처럼) 그것이 가짜라면, 위와 같은 비디오를 만들어 사람들을 속이려 하는 것은 현명하지 못합니다. 사람들은 항상 진실은 마지막에 드러난다는 사실을 깨달아야 할 것입니다.

  • * 그러나, ‘지옥의 소리’ 비디오가 틀렸음를 밝혀낸다고 해서 지옥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도 아닙니다.

 

우리는 지옥의 존재에 대한 직접적인 경험이 필요한가?

 

5. 우리는 다음 질문을 해야 할 것입니다. 우리가 [반드시] 우리의 다섯가지 육체 감각(오감)으로 직접 관찰하여 그 존재를 믿을 필요가 있는가?

 

  • * 많은 사람들은 우리가 볼 수 있는 동물 영역과 다른 아빠-야-(apāyā, 악처)나 천신이 사는 천상 세계에 대해 들으면, 그 존재를 생각하려고도 하지 않습니다. 그것은 ‘그들은 그 영역들을 볼 수 없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네 가지 아빠-야-(apāyā)(니라야/지옥, 쁘레따/아귀, 아수라, 동물)가 있습니다.

  • * 그러나, 과학은 그 주장에 대해 반박합니다. 과학은 20세기까지 수십억의 은하와 우리 태양계와 같은 셀 수 없이 많은 행성계가 존재한다는 것을 인식하지 못했습니다. 그 다음,  더 나은 도구를 사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잘못된 견해(밋짜- 딧티) - 더 간단한 분석’을 참조하십시오. ‘담마와 과학’ 섹션에 그런 예가 많이 나와 있습니다.

  • * 그러나 붓다께서는 2500여년 전에 마음을 정화함으로써 그 실제를 보실 수 있었습니다. 또한 우리가 신통력을 기를 수 있다면, 이 영역들 중의 일부의 존재를 ‘볼’ 수 있습니다.

  • * 자신이 직접 경험으로 확인할 수 없는 것은 고려하지도 않는 것은 좋은 생각이 아닙니다. 그것은 ‘잘못된 견해(밋짜- 딧티) - 더 간단한 분석’를 포함하여 여러 포스트에서 자세히 논의되어 있습니다.

 

숫따에서 지옥의 삶에 대한 묘사

 

6. 우리는 니라야(지옥)를 포함하여 4가지 아빠-야-(apāyā)와 다른 영역에 대해 띠삐따까(Tipitaka)에 있는 숫따-(suttā)(sutta의 복수형임)로부터 수집한 것을 요약할 것입니다. 31 영역에 대한 전체적인 레이아웃(배치)은 ‘붓다 담마’ 섹션의 대통합이론인 담마(The Grand Unified Theory of Dhamma) 서브섹션에 요약되어 있습니다.

 

  • * 니라야(niraya)는 지구의 깊은 내부에 있습니다. ‘지옥 중생’들은 다양한 형태의 고문을 견딜 수 있는 단단한 몸을 지니고 있습니다. ‘지옥 중생’은 고통을 경험할 수 있는 완전한 육체를 지닌 오-빠빠띠까(ōpapatika) 탄생, 즉 화생을 통해 태어납니다.

  • * 그 고통을 지옥 중생들에게 가하는/전하는 지옥 감시자들도 유정체입니다. 그들은 자신들이 전생에 개발한 상카-라(saṅkhāra)로 인한 그들의 가띠(gati, 성품) 때문에 니라야(niraya)에 태어납니다. 그들의 몸은 니라야(niraya, 지옥)의 가혹한 조건에 내성이 있습니다. 그들은 지옥 중생처럼 고통을 받지는 않습니다.

  • * 웹사이트에는 ‘가띠(gati)’에 대한 많은 포스트들이 있습니다. 소개로, ‘끌림의 법칙, 습관, 성격(가띠), 및 갈망(아-사-와)’을 참조하세요.

  • * ‘데와두-따 숫따’(Devadūta Sutta, MN 130)는 ‘지옥’, 즉 ‘니라야(niraya)’를 묘사합니다. 영어 번역은 ‘Devaduta Sutta: The Deva Messengers’에 있습니다. 지구에 가까이 위치하는 일부 영역에 대한 유사한 숫따(sutta)는 ‘아-따-나-띠야 숫따’(Āṭānāṭiya Sutta, DN 23)이며, 그 영어 번역은 ‘The Āṭānāṭiya Discourse (DN 23)’에 있습니다.

 

7. ‘데와두-따 숫따(Devadüta Sutta)’는 지옥 감시자가 지옥 중생을 어떻게 고문하는지를 생생하고 자세하게 설명합니다. 각 니라야(여러 지옥이 있음)에는 야마 왕(king Yama)(또는 아마도 많은 왕)이 있습니다. 그는 새로 도착한 ‘경계선에 있는’ 지옥 중생들 중 일부를 심문(취조)하고 곧바로 그것을 지옥으로 만듭니다. 그는 그들(새로 도착한 자들)의 행위가 가져올 나쁜 결과를 이해해야 했던 기회를 그들에게 상기시킵니다.

 

  • * 야마왕(king Yama)은 인간 영역에서 새로 도착한 자들만 심문(취조)한다는 점에 주목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다른 아빠-야-(apāyā)에서 니라야(niraya, 지옥)에 태어난 중생들이 셀 수 없이 많이 있습니다. 그들은 아빠-야-(apāyā)에서 벗어날 수 있는 드문 기회가 올 때까지 한 아빠-야(apāya)에서 다른 아빠-야(apāya)로 이동합니다.

  • * 그런 야마왕은 그들이 전생에 육성한 ‘가띠(gati)’에 따라 거기에 태어납니다. 아래를 참조하세요. 다른 모든 유정체와 마찬가지로 그 지옥 감시자와 야마왕도 수명이 한정되어 있습니다.

 

경험에 기초 ㅡ 추측이 아님

 

8. 붓다께서 다음과 같이 말씀하신 숫따의 끝부분에 주목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빅쿠들이여, 내가 이것을 너희들에게 말하는 것은 다른 사색가나 브라만으로부터 들은 것이 아니다. 반면에, 내 스스로 알고, 내 스스로 직접 보고, 내 스스로 이해한 대로 이것을 너희들에게 말하는 것이다.” 그것이 필자가 그 모든 것을 말할 때 의미하는 것인데, 붓다께서는 자신이 가르치신 것을 모두 경험하셨다는 것입니다. 붓다께서는 31 영역을 모두 보실 수 있었습니다.

 

  • * 물론, 그것을 믿기 위해서는 부처님에 대한 믿음이 있어야 합니다. 그러나 우리는 붓다께서 가르치신 모든 것이 자기-일관성이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모순이 없습니다. ‘붓다 담마: 비인지성과 자기 일관성’ 포스트를 참조하세요.

 

9. 우리가 경험하는 세상에 가까운 비교예가 있습니다. 좋은 예는 경찰관을 지옥 감시자와 비교하는 것입니다. 그들은 모두 부도덕한 행위를 한 사람들을 처벌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경찰관이 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닙니다. 그들은 스트레스를 받고 있으며, 거친 범죄자를 다루는 것이 쉽지 않습니다. 모든 사람이 경찰관(또는 여경찰관)이 될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 * 그들은 ‘나쁜 행위’를 용납하지 않는 ‘가띠(gati)’ 또는 습관을 길렀습니다. 그들은 부도덕한 행위를 하는 사람들을 찾아 처벌할(재판에 회부할) 방법을 항상 생각합니다.

  • * 야마왕(king Yama)은 형사 재판관(criminal judge)과 같습니다. 그는 또한 지옥 감시자에 필적하는 유사한 가띠(gati)를 지니고 있지만 직접 범인을 처벌하는데는 관여하지 않습니다.

 

다른 영역의 몸 유형

 

10. 몸 유형에 대한 논의는 특정한 깜마 위빠-까(kamma vipāka)가 육체를 준비한다는 점으로 설명할 수 있습니다. 각 몸 유형은 그 유정체의 가띠(gati)에 따라 위빠-까(vipāka)를 경험할 수 있습니다.

 

  • * 지옥 중생은 다른 사람을 죽이거나 고문하는 것과 같이 증오로 행한 깜마(kamma)에 상응하는 깜마 위빠-까(kamma vipāka)를 경험하기 위해 니라야(niraya, 지옥)에 태어납니다. 그러나 그 깜마(kamma, 업)는 오랜 기간 동안 ‘증오 상카-라(hate saṅkhāra)’를 기른 후에 행해졌습니다.

  • * 쁘레따(preta, 아귀)의 몸은 그런 식으로 굶주림을 경험하기 위해서입니다. 많은 이들이 작은 입으로 된 거대한 몸을 가져서, 그들은 굶주림을 결코 만족시킬 수 없습니다. 그들은 ‘쁘레따 상카-라(preta saṅkhāra)를 길렀기 때문에 쁘레따(preta, 아귀)로 태어납니다. 그들은 항상 감각적 즐거움에 대해 생각하고 다른 사람이 가진 것을 갈망합니다. 그것은 가난한 사람들에게만 해당되는 것이 아닙니다. 그들은 부유할 수 있지만, 여전히 자신이 가진 것에 만족하지 못할 수 있습니다. 반면에, 자신이 가진 것에 만족하고 ‘쁘레따 상카-라(preta saṅkhāra)’를 기르지 않는 가난한 사람이 있을 수 있습니다.

  • * ‘아수라(asura)’는 ‘아수라 상카-라(asura saṅkhāra)’를 기른 사람들, 즉 ‘무임 승차’를 즐기는 사람들입니다. 그들은 필요한 것들을 다른 이들에게 의존하고 너무 게을러서, 일하여 생계를 꾸리지 않습니다. 남의 돈을 훔치거나 횡령하는 사람들도 비슷한 가띠(gati)를 가지고 있습니다.

  • * 동물(로바, 도사, 모하의 세 가지 ‘산_san’이 모두 있기 때문에 ‘티리산_thirisan’이라고 함)에는 이러한 가띠(gati)가 혼합되어 있습니다. ‘산(san)이란 무엇인가? 상사-라(삼사-라)의 의미’를 참조하십시오.

  • * 특정한 성격이나 가띠(gati)가 있기 때문에 특정한 상카-라를 기릅니다. 그리고 더 많은 상카-라(saṅkhāra)(생각하고, 말하고, 행동하는 것)를 하면 할수록 더 확고한 가띠(gati)가 되고, 그 결과로 상응하는 자-띠(jāti, 태어남)로 이어집니다. ‘가띠에서 바와로 그리고 자띠로 - 우리가 통제해야 할 것’를 참조하세요.

 

현대 과학과 비교

 

11. ‘붓다 담마’ 섹션의 대통합이론인 담마(The Grand Unified Theory of Dhamma) 서브섹션의 포스트에서, 31 영역은 중간에 구가 있고 거기에 낮은 영역의 유정체의 몸이 있고  구를 동심으로 하여 일반적으로 더 높은 영역의 유정체의 몸이 구형의 셀(껍질)을 이루며 차례로 배열된 것으로 표현되었습니다. 유정체가 거주하는 각 행성계에는 31영역이 모두 있습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행성계에는 유정체가 거주하지 않습니다.

 

  • * 과학자들은 태양계에 가장 가까운 행성계가 4.37광년 떨어진 알파 센타우리(Alpha Centauri)라고 말합니다. 위키피디아 기사 ‘Alpha Centauri’를 참조하세요. 1 광년은 빛이 1년 동안 299,792,458m/s(186,000마일/초)의 속도로 이동한 거리입니다.

  • * 그것은 현재의 기술이나 가까운 미래의 어떤 기술로도 갈 수 없는 엄청난 거리입니다. 그 항성계에 도달하려면 100년이 걸릴 것입니다. 위키피디아 기사 ‘Project Longshot’를 참조하세요. 따라서 우리가 살아 있는 동안, 다른 행성계에 생명체가 존재하는지 확인할 수 있을지는 의문입니다.

  • * 그러나 태양계 자체에는 과학이 발견하지 못한 다른 생명체(유정체)가 있습니다. 그것은 우주 질량의 4%만이 과학으로 설명될 수 있다는 과학자들의 인정과 일치합니다.

 

12. 니라야(niraya, 지옥)는 지구 깊숙한 곳에 있으며, 그곳의 유정체는 매우 조밀한 몸을 가지고 있습니다.

 

  • * 다른 3가지 아빠-야-(apāyā)는 지구 표면과 가까운 곳에 위치해 있습니다. 물론 동물들은 인간들 사이에서 살고, 아수라(asura)는 주로 바다에서 산다고 합니다. 뻬따/쁘레따(peta/preta)도 우리와 마찬가지로 지구 표면에 살고 있지만, 보통 우리는 그들을 볼 수 없습니다. 그들은 뻬따/쁘레따를 제외하고는 모두 인간과 비슷한 신체 밀도를 가지고 있습니다. 미세한 몸을 가진 일부 뻬따/쁘레따는 육체적인 형벌을 통해서가 아니라 정신적으로 고통을 받습니다. 그들은 쁘레따 바와(preta bhava)로 이어진 전생과 나쁜 행위를 회상할 수 있습니다.

  • * 지구 가까이에는 우리가 볼 수 없는 세 가지 다른 영역이 있습니다. 대부분의 데와(deva, 천신) 영역은 지표면보다 훨씬 높은 곳에 있습니다. 브라흐마(brahma, 범천) 영역은 훨씬 더 멀리 있습니다. 물론, 데와(천신)는 인간보다 몸이 훨씬 덜 조밀하고 브라흐마(범천)의 몸은 더 높은 영역에서 더 미세합니다. 가장 높은 브라흐마(범천) 영역에 있는 아루빠 브라흐마(arupa brahma, 무색 범천)는 단 하나의 숫닷-타까(suddhāṭṭhaka), 즉 하다야 왓투(hadaya vatthu)를 가지고 있습니다. ‘물질의 기원 ㅡ 숫닷-타까’를 참조하세요.

  • * 31 영역의 몸 유형은 이전 포스트인 ‘31존재계의 몸 유형 - 마노마야 까야의 중요성’에서 논의되었습니다.

 

가띠(성품)에 상응하여 태어남

 

13. 대략적으로 말하면, 더 부도덕한 ‘가띠(gati)’를 가진 유정체는 지구 내부나 표면에 더 조밀한 몸을 가지고 태어납니다. 그들의 조밀한 몸은 고문이나 신체적 질환과 질병을 통해 깜마 위빠-까(kamma vipāka)를 주는데 사용됩니다.

 

  • * 천신계와 범천계의 유정체들은 점점 더 밀도가 낮은 몸을 가지고 있으며 육체적 질병을 겪지 않습니다. 그들의 깜마 에너지가 끝날 때, 그들은 사라지고 그들이 가진 가장 강한 업씨앗에 적합한 다음 영역에 태어납니다. (최소한 소따빤나 단계에 도달하지 않은 경우) 그것은 니라야(niraya)를 포함하여 더 낮은 영역이 될 수 있습니다.

  • * 따라서 더 나은 가띠(gati), 즉 데와 가띠(deva gati)와 브라흐마 가띠(brahma gati)를 가진 유정체는 지구 표면에서 점점 더 멀리 떨어져 있으며, ‘최악의 가띠’를 가진 지옥 중생은 지표면 아래에 위치합니다.

 

14. 그러므로, 각 유정체는 ‘각자의 담마를 짊어진다(나른다)’고 할 수 있습니다. 여기서, 담마(dhamma)는 ‘열매 맺다/낳다’를 의미합니다. 보다 정확하게 말하면, 각 바와(bhava)는 그 담마(dhamma)를 짊어지고(나르고), 바와가 바뀌면 그 바와가 짊어지는(나르는) 담마의 유형도 바뀝니다.

 

  • * 지옥 중생은 무거운 짐을 짊어지고(나르고) 있고 가장 큰 짐을 지고 있습니다. 데와(천신)는 매우 가벼운 짐을 지고 있는데, 일생 동안 고통을 무시할 수 있으며, 브라흐마(범천)는 그보다 훨씬 더 가볍습니다.

  • * 그러나 어떤 유정체가 짊어진(나르는) 짐은 항상 몸의 밀도에 의해 결정될 수는 없습니다. 어떤 뻬따(peta, 아귀)는 가벼운 몸을 가지고 있는데, 그들의 깜마 위빠-까(kamma vipāka)는 몸을 통해 육체적으로 전달되는 것이 아니라 마음에 의해 전달됩니다.

 

우리 자신의 경험

 

15. 우리 모두는 어떤 아이들이 뜻대로 되지 않아 화를 내거나 바닥에 쓰러져 우는 것을 본 적이 있습니다. 그것은 마치 그들이 니라야(niraya, 지옥)를 향해 가고 싶어하는 것과 같습니다(때로는 그들은 바닥에 머리를 내리쳐 부딪칩니다). 그것은 그 순간에 그들의 ‘가띠(gati)’를 반영하는 것입니다.

 

  • * 같은 식으로 그들은(심지어 어른들도) 기쁨으로 뛰어 오릅니다. 그것은 마치 그들이 더 높은 영역을 향해 올라가려고 하는 것과 같습니다. 다시 한 번, 그것은 그 순간의 ‘즐거운 가띠(joyous gati)’를 반영하는 것입니다.

  • * 또 다른 예는 범죄자의 행위입니다. 우리 모두는 범죄자들이 법정에 나올 때의 사진을 본 적이 있는데, 그들의 머리는 수그러듭니다. 그들은 무거운 짐을 느낍니다.

  • * 반면에, 우리가 모범적인 어떤 일을 했을 때, 좋은 기분을 느끼고 고개를 높이 듭니다. 우리 몸도 가벼워집니다.

  • * 이것은 세계를 떠들썩하게 하는 관찰이 아닐지 모르지만, 부처님의 세계관과 일치합니다.

 

16. 따라서 우리 각자는 일시적으로 아빠-야-(apāyā) 또는 더 높은 데와(deva) 영역과 브라흐마(brahma) 영역에서 살 수 있습니다.

 

  • * 누구나 그런 순간을 상기할 수 있을 거라 확신합니다. 화가 나면 속에서 타오르고, 몸도 뜨거워지고, 얼굴이 붉어지고, 땀이 납니다. 분노한 사람이나 어린아이까지도 그것은 보기에 좋은 광경이 아닙니다.

  • * 반면에, 우리가 차분하고 편할 때, 특히 도덕적인 행위를 한 후에는 기분이 좋아지고 몸짓 언어가 이를 반영합니다. 우리는 자신감이 있고, 마음이 더 가벼워지고, 또한 내부에서 ‘쿨링 다운(열내림)’이 있습니다. 불교 승려(스님)들을 보는 것은 언제나 즐거운 일입니다.

 

17. 따라서 비록 우리가 다른 영역에 있는 유정체를 볼 수 없을지라도, 많은 지표들이 부처님의 ‘더 큰 세계 그림’과 일치합니다. 우리는 경험을 통해 그런 영역의 존재를 믿을 만한 이유가 있습니다. 그것은 전체 이야기의 작은 부분일 수 있지만, 이와 같은 간접적인 증거들은 항상 붓다 담마와 일치합니다. 우리는 앞으로 더 많이 논의할 것입니다. 이것들은 통찰 명상을 하는 동안 숙고할 수 있고 스스로 검증할 수 있는 것들입니다.

{"google":["PT Serif"],"custom":["Nanum Gothic","Noto Sans KR","Nanum Barun Gothic"]}{"google":["PT Serif"],"custom":["Nanum Gothic","Noto Sans KR","Nanum Barun Gothic"]}
{"google":["Noto Sans KR"],"custom":["Nanum Gothic"]}